“초기 대응이 중요합니다” 피부에 “XXX”이 있다면 위암 초기증상일 수도 있습니다

모든 질병은 말기로 가기 전, 그에 따른 전조증상이 나타납니다. 오늘 알아볼 위암, 악성종양, 당뇨병을 일으키는 “이 질병”도 피부에 이러한 색깔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초기 치료를 진행하지 않으면, 죽음까지 몰고가는 상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떠한 질병인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위암을 일으키는 피부병

우리 몸을 감싸고 있는 피부는 무게만 대략 3kg이며 뇌보다 2개 무겁습니다. 피부를 돗자리처럼 필 경우, 18미터 제곱이 될만큼 깁니다. 피부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근육에 대한 표면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역할을 하게 됩니다. 대표적으로 알려진 역할은 체온 조절, 감염 억제 등 인체의 균형을 잡아줍니다.

즉, 피부는 건강을 나타내는 신호를 알 수 있기 때문에, 특정 질환에 대한 유무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대부분의 성인병은 증상을 느끼지 못하고 갑자기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기 대응을 제대로 하지 않을 경우, 치료가 불가능한 합병증까지 야기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목 뒷 뒤부분에 “검은색 튼살”이 보일 경우 당뇨병과 같은 질병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 목을 깨끗하게 씻지 않아서 나타나는 각질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나 피부과에서는 “흑색가지세포증”이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흑색가시세포증이란?

건강 전문 매체인 보덤 테라피에서 목 뒤에 검은색 튼살이 나타나는 경우 흑색가시세포증이라고 말한 바가 있습니다. 이 증상은 당뇨병을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흑색가시세포증은 과색소침착과 벨벳 모양의 두꺼워진 판이 대칭적으로 신체 일부에 나타나는 질환으로 위생 문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주로 나타나는 부위는 목 뒤, 겨드랑이, 사타구니와 같은 피부가 접히는 부분에 발생한다고 합니다.

매체에 따르면 이 흑색가시세포증이 몸 곳곳에 발견된다면 당뇨병이나 각종 성인병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합니다. 흑색가시세포증은 손바닥에 발생하기도 하는데, 주름이 심하게 잡히고 지문이 확대댄 듯한 모양을 보인다고 합니다. 또한, 마찰이 생기는 항문에도 잘 생기며 입안, 입술 같은 점막을 침범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보통 이러한 질환은 비만인 사람이 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체내에서 인슐린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인슐린 저항성과도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성인형 당뇨병인 제2형 당뇨병 환자들에게서 많이 보이는 증상으로, 지난해 1월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실제로 피곤과 두통에 고통받았던 14살 소녀가 병원에서 비만과 당뇨 진단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 소녀의 목에도 검은색 튼 살이 있었다고 보고된 사례가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증상은 당뇨병 이외에도 악성종양, 위암이 발병하는 환자에게도 나타나며, 경구 피임약이나 성장 호르몬인 소마트로핀,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 비타민B 복합체인 니코틴산 등의 전신 투여로도 흑색가시세포증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체중 증가로 인하여 튼 살이 나타날 경우, 병원에 방문하여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우리 몸에서 나타나는 피부의 신호는 미리 알아보고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절대 무시하지 말고 병원에 방문하여 진단을 받아보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읽어보면 도움이 되는 글

“이제 그만하세요” 치아 균열을 만드는 최악의 습관 5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