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습관은 버리세요” 탈모를 유발하는 행동은 바로 “이것”입니다

더운 날씨가 되면서 매일 1회 또는 2회를 샤워를 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특히, 운동을 하시거나 일이 끝난 후에는 땀으로 인하여 샤워를 할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그러나 샤워를 하면서 나쁜 습관으로 인하여 탈모를 만드는 습관을 가지는 분이 많습니다. 어떠한 행동이 탈모를 유발하는 습관인지 알아보겠습니다.

탈모는 남자를 포함하여 여자도 탈모를 가지는 분이 많습니다. 다만, 오늘 알아볼 나쁜 습관은 대부분 여자분이 이용하는 습관이니 참고 바랍니다.

탈모를 유발하는 습관 4가지

뜨거운물로 샤워하는 경우

날씨가 더워져도 매번 뜨거운 물로 샤워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뜨거운 물로 자주 사용할 경우, 두피를 손상시키고 유분 및 수분 밸런스를 무너집니다.

미국 연구팀에 따르면 뜨거운 물로 샤워한 경우 열로 인하여 모낭이 약해지고 머리카락이 빠지는 실험 대상자가 더 높았다고 합니다. 머리를 감을 때는 미지근한 물로 감는 것이 좋고 차가운 물로 마무리 해주면 열렸던 모공이 닫히면서 머리카락이 빠지지 않게 도와줍니다.

수건에 머리를 두르는 습관

남자보다는 여성분이 샤워 후,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화장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수건으로 머리를 감싸면 두피가 습하게 만들어져서 세균이 증식됩니다. 이 결과 피부염도 발병 확률도 올라갑니다. 머리를 감은 후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하고 드라이어의 시원한 바람으로 말리는 것이 좋습니다.

젖은 머리 빗질

젖은 상태에서 빗질을 할 경우, 모발이 끊어지기 쉽습니다. 머리카락에 물이 닿으면 큐티클을 통해 모발 깊숙이 흡수되고 모발 전체가 부풀면서 마른 상태일 때보다 자극에 약해집니다.

엉킨 머리카락을 풀기 위해 무리해 빗질을 하면 머리카락이 뽑힐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젖은 상태에서 빗질을 하지 말고 충분히 말린 상태에서 빗질하는 것이 좋습니다.

린스 또는 트린트먼트 두피까지 바리는 경우

린스와 트린트먼트에 함유된 다이메티콘이나 사이클로메티콘이라는 성분은 물에 녹지 않는 실리콘입니다. 두피에 바르게 될 경우, 씻어내는 것이 어려우며 염증을 유발합니다. 탈모가 있는 경우, 상태가 더욱더 악화됩니다.

읽어보면 도움이 되는 글

“9초만 투자하세요” 심혈관 질환 방법으로 “이것”보다더 좋은 방법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