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폭발 사고가 일어난 강원 양구군 육군 부대, 이태원 참사에 묻힐까봐 벌써부터 걱정을..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형 폭발 사고가 일어난 강원 양구군 육군 부대, 이태원 참사에 묻힐까봐 벌써부터 걱정을..

육군 부대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장병 2명 장애 얻을 수도

지난달 31일 강원 양구군의 한 육군 부대에서 물자 운반 작업 중 폭발물 사고로 병사 2명이 다쳤다. 

이 사고와 관련해 제대로 된 조사와 보상,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5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는 사고가 발생한 육군 모 사단 예하 부대 소속 병사 A씨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Facebook ‘육군 대신 전해드립니다’

A씨는 “뇌관이 살아있지 않다고 판단된 폭발물을 운반하다 터져 병사 2명이 중상을 입고 국군수도병원으로 후송됐다”고 했다. 

이어 “다행히 의무병의 신속 대처로 상태가 더 악화하지는 않았지만, 평생 다리를 절어야 하고 평생 목발이나 휠체어를 타고 다닐 수도 있으며 극단적으로는 발을 절단해야 하는 상황까지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부대 장병 “이태원 참사 등에 묻히고 있다는 생각마저 든다”

그는 “앞으로 살아갈 날이 많은 이들 청춘들에게 1000만원에서 1500만원의 피해 보상금과 국가유공자 혜택뿐이라는 게 화가 나고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태원 참사 등으로 이번 사고는 쉬쉬하자는 분위기이고 많이 묻히고 있다는 생각마저 든다”고 우려했다. 

A씨는 “제대로 된 조사와 보상조차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또 다른 젊은 청춘들이 ‘불모지 작전’이라는 위험한 작전지역에 노출돼 있다”며 “제대로 된 조사와 소속 지휘관 등의 사죄와 책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군 외상센터 전경 / 국방부

부대 측 “위로의 마음 전해…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부대 측은 “불의의 사고로 다친 장병과 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이어 “부대는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해 부상자들의 치료와 회복, 보상 등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Facebook ‘육군 대신 전해드립니다’

또한 “육군수사단에서 사고 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고 그 결과에 따라 관련자들에 대한 처리와 안전대책 광구 등 필요한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병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기 위해 투입 전 안전교육 및 지뢰탐지 등 후속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앞서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18분경 양구군의 한 육군 부대 안보전시관에서 물자 운반 작업 중 폭발물이 터져 병사 2명이 파편 등에 다쳤다. 

사고 직후 병사들은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