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계에서도 소문난 짠순이인 개그우먼이 보인 돈을 아끼기 위해서 보인 역대급 행동

동료 개그맨 강재준과 2017년 결혼 부부 동반으로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데뷔 이래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이은형은 코미디언 동료들 사이에서도 소문난 짠순이라고 하는데요. 돈을 펑펑 쓰는 것보다야 아끼고 절약하는 게 더 낫지만 이은형의 절약 패턴을 살펴보면 절약이라기보다는 사기에 가깝습니다.

이은형의 독특한 절약 패턴이 공개된 건 결혼 직후 남편과 동반 출연한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개그우맨 김지선이 이은영을 향해 김생민 뺨 치는 소문난 짠순이라고 그녀의 과도한 금검절약에 대해 언급하면서부터였습니다. 선배 김지선의 말을 듣자 이은영 본인 역시 평소 돈을 잘 쓰지 않는다고 쿨하게 인정했는데요.

옆에 앉아 있던 남편 강재중 역시 고개를 세차게 끄덕이며 이은영이 현재는 물론 결혼 전 연애 시절에도 돈을 아끼기 위해 별걸 다 해봤다며 폭로에 나섰습니다. 함께 데이트를 하고 저녁을 먹으러 갔다가 계산할 차례가 되면 슬리퍼를 신은 상태에서 신발 끈을 묶는 취하는 등 자신의 지각만큼은 꿋꿋하게 지켰다는 이은형.

무명 코미디언 시절 강재준과 이은영은 거주비를 아끼기 위해 동료 코미디원들과 합숙 생활을 했다는데요.

총 5명에서 분담해 월세를 내면 살벌한 서울 집값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고 방송 활동으로 번 돈도 더 열심히 모을 수 있으니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신인 개그맨들에게는 좋은 선택지 합숙 생활 중 월세를 내고 자잘한 생활비를 관리하는 총무 역할을 자처한 건 이은형이었습니다.

당시 유일한 여자였기에 다른 동료들도 남자보다는 더 꼼꼼한 여자가 관리하는 게 더 맞다는 생각에 모든 업무를 일임했고 그렇게 강재준을 포함한 나머지 동료들은 매달 각자 15만 원을 이은영에게 지급했다는데요. 5명이 거주하는 집에서 한 사람당 15만 원씩 낸다면 월세가 75만 원이어야 하는 게 말이 되는 상황.

그러나 추후 밝혀진 바에 따르면 당시 거주하던 집은 월세는 물론 관리비까지 다 포함해도 60만 원이 채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알고 보니 총무를 자처한 이은영이 정작 본인은 월세를 내지 않고 공짜로 지내면서 다른 4명의 돈으로만 월세를 낸 것이었습니다.

심지어 남은 돈까지 본인이 꿀꺽한 것이었지 강제주는 너털웃음을 지으며 재밌다고 전한 이야기에 듣던 패널들은 술렁이기 시작했고 그건 알뜰한 게 아니라 범죄 아니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이은형은 애들이 바보같이 내더라 잔에 쌓이는 걸 즐겼을 뿐이다 라고 오히려 뻔뻔하고 당당하게 응수 정작 뭘 잘못했는지 전혀 모르는 듯한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여 황당함을 자아냈습니다.

경제 사정이 넉넉지 않을 땐 주변 사람들에게 손을 벌릴 수도 있고 본의 아니게 폐를 끼칠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자신이 저지른 잘못이 무엇인지 깨닫고 반성하기는 커녕 방송에서 웃긴 에피소드 정도로 치부하거나 피해자를 상대로 입막음을 시도하는 뻔뻔함 아닐까요.

해당 포스팅은 모던타임즈의 영상을 내용을 기반으로 작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