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대선배도 무시한 경력” 충격적인 과거를 숨기고 방송에서 착한 이미지로 나온 정웅인 배우의 만행

학교 폭력, 사기 도박 등 추악한 과거를 가진 탑급 배우

학교 폭력 사기 도박 등 추악한 과거가 공개됐음에도 오히려 떵떵거리며 잘 사는 스타들이 있습니다. 서울예대 재학 시절 수많은 학교 폭력 피해자들을 만들었던 이 배우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후배 연예인들 사이에서 충격적인 증언과 폭로가 본물 터지듯 터져 나왔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그는 가족들까지 방송에 공개하며 승승장구하고 있죠 동료 배우들도 학을 뗐다는 이 배우의 과거 대체 어느 정도였던 걸까요.

서울예술전문대학의 학창시절 개89라고 가진 인물

서울예술전문대학 연극과를 졸업한 배우 정웅인 씨는 학창 시절 개89라는 별명으로 불렸습니다. 배우 김원해 씨는 이 별명에 대해 정웅인 씨가 빠른 연생을 적용해 제수한 90학번까지 그의 타깃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는데요. 배우 이철민 씨 역시 저는 70년생이지만 1년 재수를 했고 정웅이는 빠른 71년생이었다. 우린 무조건 학번으로 나누기 때문에 그런 건 소용없었다. “대학 시절 1년 선배였던 정웅인에게 많이 맞았다”라며 정웅인 씨의 악명 높았던 과거를 폭로했습니다.

mc가 가장 괴롭힘을 많이 당한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이철민 씨는 내가 제일 많이 당했다. 특히 학교 다닐 때 류승룡, 임원희와 함께 주요 인물이었다. 눈빛이 반항적이어서 더 그랬다 라고 답했죠. 김원혜 씨 역시 신동엽 씨 황정민 씨 임원희 씨 정재영 씨 등 재수한 90학번들이 많았는데 정웅인에게 많이 맞았다며 이철민 씨의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대학교 시절 후배와 절대 맞먹을 수 없는 관념을 가진 정웅인

말 그대로 나이가 동갑이어도 후배가 선배와 맞먹을 수 없다는 것이었는데요. 실제로 해당 학교는 당시만 해도 군기가 빡세고 선후배 관계가 철저하기로 유명했던 곳이었기 때문에 정웅인 씨가 충분히 군기 반장으로 후배들을 건드릴 수 있었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죠. 게다가 정웅인 씨 역시 2012년 방송 놀러와에서 89학번 동기들인 장항준 씨 장진 씨 장현성 씨와 함께 출연해 직접 후배 구타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는데요.

정웅인만 보면 치를 떠는 안재욱 배우

후배들이 개성이 없고 너무 평범해 우리가 90학번을 구타했다고 하자 장항준 씨는 후배들 구타는 정웅인 혼자 했다며 제대로 선을 듣는 모습을 보여주었죠. 특히 배우 안재욱 씨는 유난히 정웅인 씨에 대해 치를 떠는 듯한 모습이었는데요. 방송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나한테 스트레스 풀러 다니는 사람 같았다. 89학번 개떼라고 불렀다. 술 먹고 언제 바뀔지 모른다라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정웅인 씨는 해당 사실이 논란이 되자 안재욱 씨가 같은 동아리 후배였기에 잘못을 하면 직접 자신 체벌했다고 인정했는데요. mt에 가서 술에 취해 그를 괴롭혔다며 안재욱 씨의 동기들과는 동갑이지만 선후배라 친해질 수 없다고 설명했죠. 정웅인 씨는 이철민 씨를 통해 90학번 후배들을 모아 풀려고 했지만 모임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요. 누리꾼들은 실컷 괴롭혀 놓고 이제 와서 후배들을 모아 사과한다는 개념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반응이었습니다.

정웅인과 직접 방송을 같이 한 후배 신동엽

정웅인 씨는 직접 방송에서 90학번 후배와 마주친 적도 있습니다. 바로, 방송 “화신”에서 만난 신동엽 씨가 그 주인공인데요. 정웅인 씨는 서울여대 공포의 선배라는 소문을 들었다. 안재욱 신동엽 씨도 때렸다고 하더라 라는 다소 직설적인 질문을 받았습니다.

정웅희 씨는 뮤지컬은 신체 활동이 많이 필요하다 관련 동아리가 있는데 이 동아리에서 첫날부터 강도 높은 스트레칭을 했다. 신동엽 씨가 일자 다리 찢기를 당했다 라고 답했죠. 하지만, 이를 들은 신동엽 씨는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반박하기 시작했는데요. 동아리에 자신 정식으로 들어간 것도 아니었고 호기심만 가졌는데 가자마자 다리를 찢더라며 다리가 90도까지밖에 안 찢어지는데 180도까지 다리가 벌어져 다음 날 걷지 못했다고 밝혔죠.

다시 다리를 찢으라고 하면 결투를 신청할 것 같다는 신동엽

신동엽 씨는 동아리에 나가지 않았고 다리 안쪽이 새까맣게 실핏줄이 다터져 처참해진 신동엽 씨의 다리를 본 정웅인 씨는 정말 이러다 사람 죽이겠다는 생각이 들어 다시는 동아리로 데리고 가지 않았다라며 애써 유쾌하게 상황을 풀어갔는데요. 지금도 다리를 찢을 수 있냐는 질문에 신동엽 씨는 지금은 못하죠. 정웅인 씨가 지금도 시키면 결투 신청을 할 거다 라고 의미심장한 일침을 날렸는데요.

서울예대 대선배 이영자를 건드린 정웅인

정웅인 씨는 마치 동아리 멤버들은 모두 거치는 관문처럼 이야기했지만 누리꾼들은 사실 정웅인 씨가 뻣뻣한 신동엽 씨의 몸을 스트레칭이라는 명목 하에 억지로 찢어 괴롭힌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했습니다. 심지어는 정웅인 씨가 서울예대 선배인 이영자 씨까지 건드렸다는 일화도 있었는데요. 함께 영화 돈텔파파에 출연하기로 했던 이영자 씨를 두고 정웅인 씨는 처음에 이영자 선배가 캐스팅 되었다는 말을 듣고 사실 안 좋았다.

이영자 선배가 캐스팅된 역할이 비중이 컸는데 나도 그 전 영화가 흥행하지 못해서 그 캐스팅에 다른 여자 배우들도 추천했다. 라며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했는데요. 게다가 이영자 씨에게 진짜 개그맨처럼 말고 항상 절제하고 사람 만나서 인사할 때도 개그맨처럼 인사하지 말라고 영화계 선배로서 조언을 했었다 라며 건방진 태도로 일관했죠. 여기에 이영자 씨 역시 정웅인 씨가 날 싫어하는 줄은 몰랐다며 생계가 어려워 영화 출연에 진심이였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이러한 정웅인을 옹호하는 남자 배우는?

누리꾼들은 전형적인 배우병에 걸린 사람의 태도 같다며 개그맨과 배우를 편가르게 하고 자신보다 선배인 이영자 씨의 앞에서 대놓고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지적했죠. 배우 후배들 중에서도 정웅인 씨가 직접 포도당까지 선물하며 애정을 드러낸 인물도 있는데요. 바로 연극 리차드 3세로도 호흡을 맞췄던 배우 황정민 씨입니다. 정웅인 씨는 직접 황정민 씨를 언급하며 이젠 본인보다 더 잘 나가는 90학번 후배라고 소개하기도 했죠.

개성없는 후배는 바로 황정민?

이렇게 황정민 씨를 살뜰히 챙기는 듯 했지만 사실 과거 방송 해피투게더 3에서 공개된 정웅인 씨의 태도는 조금 달랐는데요. 황정민은 어떤 후배였냐는 유재석 씨의 질문에 전혀 존재감이 없었다고 학교 극장에서 거지 같은 사람 하나가 나오더라 극장에서 이를 밤새하고 나온 것 같았다며 개성 없는 후배 중 한 명으로 황정민 씨를 언급했습니다. 이에 잘 될 줄 알았냐는 질문에 전혀 기술직으로 들어갈 줄 알았다. 거침없는 발언을 내놓은 적이 있는데요.

아무리 후배여도 자신만의 커리어를 쌓고 있는 배우에게 과연 이런 식의 발언이 적절했는지 의문이 들게 하는 인터뷰였죠. 선후배 가리지 않고 동료 연예인들에게 상처를 줬지만 정웅인 씨는 이에 대해 전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하기 위한 후배들의 거짓말로 치부하며 떳떳하게 방송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데요. 정웅인 씨가 개성 없다. 표현한 90학번 후배들이었던 신동엽 씨 황정민 씨 류승룡 씨 역시 각자의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활발한 활동 중입니다.

과거 정웅인 씨의 악행을 지적하는 폭로가 한두 가지가 아닌 만큼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시대를 잘 타고 난 배우가 저런 과거를 숨기고 가족들까지 공개할 수가 있나 진짜 전부 거짓말일까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당시 시대 상황을 감안하더라도 후배들을 폭행하거나 군기를 잡는 행위는 정당화 될 수 없다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