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서 소리없이 사라진 연예인” 유재석, 전현무, 이영자에게 대놓고 막말해버린 1세대 아이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MC

방송에서는 리액션이 가장 중요한 만큼 출연진들 간의 화기애애한 분위기 주요 관건이 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래서 명 mc라고 불리는 유재석, 전현무, 이영자 씨의 특징을 보면 어지간한 멘트는 다 맞받아치는 것은 물론 노잼이거나 자신이 기분 상할 법한 멘트에도 유쾌하게 넘어가곤 하죠.

대한민국 톱 MC를 당하겐 인물은?

대한민국 톱 mc인 이 세 사람에게 찍혀 방송에 잘 나오지 못하는 인물이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누구일지 알아보도록 할까요.

그룹 젝스키스 출신의 이재진 씨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긴 하지만 실제로 말을 하게 되면 의식의 흐름대로 무작정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특이한 캐릭터로 웃음을 유발할 때도 있지만 다소 기분 상하는 발언들이 자아 방송에서 한 말들이 편집되는 일이 상당하다고 합니다.

어이없는 4차원 성격을 가진 젝스키스 이재진

특히 한 방송에서 여행 가는 모습이 담겼는데 여기서 그의 4차원 성격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는데요. 매니저와 여행을 함께 가고 싶어 했지만 매니저 의견 없이 본인이 모든 결정을 했는데 황당한 건 새벽 6시에 여행을 떠나서 서울, 부산, 전주, 서울을 당일치기로 하자는 무리한 계획이었습니다. 거기다 본인이 가자고 한 음식점인데 맛없다고 실망한 모습을 내비치면 속마음을 알 수 없는 말들을 이어나갔는데요.

매니저가 여행 가기 싫다는 사인을 줘도 눈치 없어서 파악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죠. 성격 때문이라고 하기엔 화법에 문제가 많은 지적을 받았습니다. 기본으로 알거나 모르지만 예의상 둥굴게 말할 수 있는 부분까지 세세하게 물어 더 무려하게 느껴진다거나 상대방이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는 말들을 해서 패널들도 이재진 씨의 모습을 보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대한민국 대표 MC인 유재석을 당황하게 한 발언

또한, 무한도전 토토가 2로 젝스키스로 출연하고 해피 투게더까지 나간 적이 있는데 이 당시 유재석 씨와의 대화가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유재석 씨가 중화배우 성룡을 닮았다고 이야기하자 썩 좋지 않은 반응을 보이며 성룡 닮았다고 하면 개그 코믹 이미지 때문에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다. 라고 대답해서 분위기가 다소 민망하게 흘러갈 뻔 했는데요.

유재석 씨가 자신의 첫인상을 물어보자 나한테 말을 거는 것 자체가 신기했다 라고 답한 후 저한테 반말했잖아요 라고 하면서 정색하는 모습을 보였죠. 친하지 않는데 초면에 반말해서 당황스러웠다고 하는데요. 유재석은 72년생이고 이재진은 79년생으로 6살 차이에 유지석 씨의 사회적 지위를 고려해 보면 반말을 해도 될 법한 상황이었는데요.

mc로서 긴장할까 봐 친근하게 다가가며 분위기를 풀어주려고 했던 걸 수도 있고 실제로 유지석 씨는 오랜만에 만났기 때문에 반가워서 그랬다며 좋은 의미였음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재진 씨는 끝까지 오랜만에 본 거 아니다. 친하지 않는데 초면에 반말해서 당황스러웠다고 하는데요.

초면이었다 라고 밝혀 유재석씨가 결국 방송에서 사과까지 했는데요. 이재진 씨는 친하지 않는 사람에겐 무조건 존댓말 반말은 하지 않는다는 본인의 기준이 있다고 하지만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상황들을 너무 진지하게 만들다 보니 아마 유재석 씨가 매우 당황스럽지 않았을까 합니다.

나혼산 대표MC 전현무도 당했다고?

또한, 프로그램에서 나 혼자 산다 출연 욕심을 밝힌 이재진 씨 하지만 후에 다소 이해가 가지 않는 말을 꺼냈는데요. 집 공개 되는 게 싫어서 안 했었는데 집을 임대해 주는 게 있더라고 한 달 정도 빌려서 거기서 살면 되니까 어차피 설정이야 다 라고 이야기를 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지 프로그램 패널에는 전현무 씨가 있었는데 나혼산 고정 패절이자 대표 인물이었던 만큼 화연한 표정을 보였는데요.

집을 임대해서 하면 어떡합니까 무슨 소리 하시는 거예요. 지금 이라고 이야기하며 결국 불편함을 내비친 전현무 씨 나 혼자 산다에 애정을 갖고 출연하는 전현무 씨가 지켜보고 있는 것과 아무리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방송인 걸 알면 이러한 발언은 삼가할 필요가 있을 텐데 전현무 씨는 진심으로 기분 상한 듯한 반응을 내비쳤습니다.

여자 걸그룹에게만 친절한 젝스키스 이재진

그의 매니저에 의하면 보통 후배 가수들이 cd를 주면서 인사하러 찾아올 때면 반갑게 맞아주며 고맙게 받는 것이 전례인데 그는 어차피 안 들을 건데 왜 주냐며 직설적으로 거절하는 등 누가 들어도 기분 나쁜 말을 자주 한다고 하는데요. 다만 걸그룹은 예외 보이 그룹한테만 그렇다는 덧붙임에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영자한테도 살이 찐다고 대놓고 말한 이재진

그의 만행은 이영자 씨에게도 계속되었는데요. 이영자 씨가 열심히 국수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그는 갑자기 그녀의 말을 끊고 “살 찔까봐 염려는 안 하세요” 라고 대뜸 무리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해당 발언에 이영자 씨도 당황해서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다른 패널들도 놀란 듯한 반응을 보이며 정적만 흐르는 상황이 발생하죠.

또한 현장에 갇혀 있던 기생충 전문가에게 “영자는 님이 다른 분들보다 기생충이 더 많은 거예요”라며 이영자 씨는 결국 지켜오던 표정 관리에 실패하며 상당히 기분 더럽다는 표정을 보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해당 방송분이 나간 후에는 사회성이 결여된 것 같다는 반응이 쏟아졌는데요.

과거 탈영으로 이슈가 한 차례 있었다고

한편 과거 탈영으로 이슈가 되었던 이재진 씨 당시 탈영은 아니고 미복귀라고 주장했는데요. 입대 전 심적으로 힘든 일이 있었으며 자진해서 들어가려고 했는데 붙잡혀서 영창 살이를 했다고 합니다. 2006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2년 뒤에 어머니가 돌아가시며 우울증으로 힘든 생활을 겪은 듯 한데요.

그러나 그때 동생이 임신 소식으로 아픈 마음을 극복했다고 하며 똑같이 힘들었을 동생을 생각하니 본인이 이기적이었던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보통 한 명이 복귀를 하지 않게 되면 군대 특성상 많은 이들이 고통을 받을 수밖에 없는데요. 아래 기술부터 윗선님들까지 고생하는 등 같은 군 생활 한 부대원들은 생각 안 한 거 아니냐 힘든 마음은 알겠지만 좀 아닌 것 같다라는 비난은 피해갈 수 없었습니다.

본인이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은 예민하게 받아들이지만 다른 사람들의 입장을 생각하지 않아 필터링 없는 말들로 주변 사람들이 오히려 눈치를 보게 되거나 분위기가 쌓여지는 상황이 여러 번 있었던 것 같은데요. 4차원 악마의 편집이라는 말로 표현하기엔 너무 직설적인 표현이라 여러 논란이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누리꾼들은 이에 딱 주변 사람 환장하게 만드는 스타일 자기는 소중한데 남한테 막말하네 라며 이재진 씨의 언행을 꼬집었습니다. 자기 자신의 가치관이 뚜렷한 것은 좋지만 사회생활을 하거나 특히 방송을 하게 된다면 분위기를 맞추거나 주변 사람을 더 존중해야 하는 경우도 많이 생기는데요.

아무리 의도가 나쁘지 않다고 하더라도 표현을 잘못하면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이런 문제 없이 활동을 잘 이어나갈 수 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