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만 마셔야 합니다” 이 상태에서 술을 먹게 되면 암세포가 증식하는 최악의 습관

술자리는 남들과 대화를 나누는 장소이며 모임을 가지기에 최고의 기회입니다. 그러나, 술을 적당하게 먹는 것이 아니라 과도하게 먹는 순간도 있습니다. 본인이 정한 취사량만 먹으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오늘 알려드릴 이 습관을 가진 사람은 절대로 술을 더 이상 마시면 안되니 참고 바랍니다.

술을 마시면 사람마다 다양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어떤 사람은 잠이 쏟아지고, 또 다른 사람은 속이 울렁거린다. 또 얼굴이 빨갛게 변하거나 다음날 전혀 기억이 안나는 등 사람의 특징과 신체적 조건에 따라 음주 후 습관은 제각각입니다.

오늘 절대로 술을 마시면 안되는 사람은 바로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입니다. 얼굴에 빨개지면서 술을 드시는 경우, 식도암에 걸릴 확률이 다른 사람과 비교하여 5배 이상 높기때문입니다.

식도암에 걸리는 이유?

우리가 술을 마시면 몸속에서 알코올이 분해되는데,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이 분해요소가 없다고 합니다. 즉, 술을 조금만 마셔도 얼굴이 빨갛게 변하는 사람은 알코올 대사 과정에서 생성되는 1급 발암물질인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효소가 유전적으로 없는 사람으로, 이 물질을 분해하지 못해 식도암 발생 위험이 매우 높아지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식도암은 어떤 암이며, 얼마나 위험한 암일까요? 식도암은 말 그대로 식도에 생긴 암입니다. 식도는 인두와 위를 연결하는 기관으로 우리가 음식물을 섭취할 때 음식이 위장으로 넘어가는 통로입니다. 2021년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전체 암 중 식도암 발병은 1.1%로 암 사망률 11위를 차지하는 무서운 암이라는 것입니다.

식도암의 증상 

식도암에 걸리면 음식을 삼키는 것이 힘들어지고, 가슴에 통징이 생기며 구토와 출혈이 나타납니다. 또 체중이 감소하고 목소리가 쉰 목소리로 변하게 되는 등의 증상이 보여지기도 하는데요.

특히, 식도암이 진행될수록 식도 내강이 좁아지고, 이로 인해 음식삼키는 것이 어려워지는데 처음에는 고기나 밥, 과일 등 고형음식을 삼키는 것이 어렵다가 나중에는 물과 같은 액체를 삼킬때도 통증이 느껴지게 된다고 합니다. 따라서 어느날 갑자기 밥 먹는 것이 힘들어 진다면 식도암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식도암 발병 원인

식도암의 발병 원인 중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은 술과 흡연입니다. 술, 흡연 각각 식도암에 미치는 영향도 있지만, 술과 흡연을 같이 할 경우 식도암 발병률은 크게 증가한다고 하니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소량의 음주로도 식도암 발생 위험이 5~10배 매우 높아질 수 있으니 반드시 술을 멀리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다른 이유인 경우에는 식습관도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불에 탄 음식이나 소금에 절인 음식에는 니트로사민과 같은 발암물질이 많은데, 이러한 음식에 인해서도 식도암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또 과일이나 채소를 적게 섭취해 비타민이 부족한 경우, 뜨거운 차나 국물을 즐겨 먹는 사람, 방사선 노출 등에 의해서도 식도가 손상돼 식도암이 걸릴 수 있다고 하니 주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읽어보면 도움이 되는 글

“치아에 낀 치석 제거 가능합니다” 현직 치과의사가 폐업을 각오하고 공개한 양치법